파란 일으킨 이정미, 정의당 결선 투표 돌입


정의당 대선 경선이 심상정·이정미 두 전직 대표의 결선 투표로 치러지게 됐다. 경선 기간 내내 당내에서는 ‘어대심(어차피 대선 후보는 심상정)’이라는 대세론이 불었지만, 심 전 대표 ‘장기집권’에 대한 피로감도 적잖았던 것으로 보인다. 노회찬·심상정 이후 새로운 정의당…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