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손잡은 尹 vs 최재형 영입한 洪… 몸집 불리기 본격화


국민의힘 대선 경선 ‘양강’인 윤석열·홍준표 후보는 17일 각각 주호영 전 원내대표와 최재형 전 감사원장을 영입하며 세 불리기 경쟁에 나섰다. 경선 중반 이미 매머드급 진용을 갖추며 대세론을 굳히겠다는 윤 후보와, 윤 후보가 영입에 공을 들였던 최 전 원장을 합류시키는…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