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로 이겨야” “전 올라갈 일만 남아”… 약점 보완 주력


국민의힘 대선 후보를 뽑는 본경선 당원 투표가 나흘 앞으로 다가온 28일 당내 ‘양강’ 경선 주자가 각자의 취약지점으로 꼽히는 세대에 적극 구애하며 막판 표심 잡기에 나섰다. 윤석열 후보는 대국민 지지 호소문에서 2030 세대에게 ‘러브콜’을 보냈고, 홍준표 후보는 당…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