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아내, 또 李 저격 “최근 비석 밟고, 로봇 뒤집기도…불편함 느끼는 게 정상”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원희룡 전 제주도지사의 부인인 강윤형씨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의 ‘로봇 학대’ 논란을 두고 “마음이 불편한 게 정상”이라며 “가슴이 철렁했다. 무섭다”라고 밝혔다. 신경정신과 전문의인 강씨는 지난 2일 조선일보 유튜브 방송 ‘팩폭시스터’에서…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