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사관 직원에게 COVID 급증 속 상하이 떠나라고 명령

미국 정부가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봉쇄 조치를 취하고 있는 상하이를 비상하지 않는 모든 영사관 직원에게 명령했다.

영사관

미국은 COVID-19 급증을 억제하기 위해 엄격한 폐쇄 상태에 있는 모든 비응급 영사 직원에게 상하이를 떠나라고 명령했습니다.

국무부는 이 명령이 자발적인 결정을 내린 지난주 발표된 ‘승인된’ 출국에서 업그레이드된 것이라고 말했다.

부서는 월요일 늦은 발표에서 “태세의 변화는 변화하는 현장 상황에 대처함에 따라 직원과 가족의 수를 줄이고 운영을 축소하는 것이 최선이라는 우리의 평가를 반영합니다. .”

이 부서는 또한 상하이에 있는 미국인들에게 “갑작스러운 제한이나 격리가 ​​발생할 경우 가족을 위한 충분한 자금, 약품,
음식 및 기타 필수품”을 확보하도록 하는 것을 포함하여 일련의 권고를 발표했습니다.

2,600만 명의 도시에 거주하는 많은 주민들이 최대 3주 동안 집에 갇혀 있었습니다. 많은 사람들은 가족들이 집을 떠나거나 음식과
생필품을 구할 수 없는 점점 더 절망적인 상황을 묘사하는 반면, 바이러스에 양성 반응을 보인 사람들은 때때로 붐비고 비위생적인
상황으로 묘사되는 대규모 검역소로 강제 이송되었습니다.

이러한 불만에도 불구하고 중국은 엄격한 격리와 대량 테스트를 통해 발병을 처리하는 “COVID 제로” 전략을 고수하고 있습니다.

이 명령은 “상하이 미국 총영사관의 비긴급 미국 공무원과 그 가족”을 대상으로 합니다. 영사관

중국 정부와 완전히 국영 언론은 COVID-19 예방 조치에 대한 불만에 대해 점점 더 방어적인 태도를 취하고 있습니다.

중국은 지난주 자발적인 출국 권고에 화를 내며 중국 외교부 대변인 자오리젠(Zhao Lijian)은 “중국의 전염병 대응에 대한 미국 측의 근거 없는 비난에 강력하게 불만을 표하고 단호히 반대한다”고 말했다.

해당 발표에서 국무부는 특히 홍콩, 지린성 및 상하이에서 현지 법률 및 COVID-19 제한의 “자의적 시행”으로 인해 중국
여행을 재고할 것을 미국인들에게 권고했습니다. 

미국 관리들은 “부모와 자녀가 분리될” 위험이 있다고 언급했습니다.

먹튀검증사이트

그럼에도 불구하고 중국은 집권 공산당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이 강경 정책을 지시하고 있다는 징후에도 불구하고 중국의 대응이 본질적으로 정치적이라는 개념을 거부했다. 

시진핑은 올해 후반에 열리는 당대회를 앞두고 무엇보다도 사회적 안정을 요구해왔습니다.

상하이 당국은 또한 음식과 기타 생필품 배달에 대한 불만에 따라 주민들을 위한 일용품을 확보했다고 밝혔습니다.

상하이는 지난 2주 동안 새로운 감염이 보고되지 않은 지역에 대한 일부 제한을 점진적으로 해제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주민들은 지역을 여행할 수 있지만 그룹으로 만날 수는 없습니다. 다른 사람들은 가까운 이웃으로 제한됩니다.

기사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