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 적절한 시점 활동할 것’이라던 尹 “영부인제 없애겠다” ‘파격’ 공약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부인 김건희씨를 정치와 분리하기 시작했다. ‘영부인’이라는 표현에 거부감을 드러내고, 당선되면 대통령의 배우자를 보좌하는 청와대 제2부속실을 없애겠다는 파격 제안을 했다. 정치권에서는 윤 후보가 부인의 ‘허위 경력’ 의혹으로 여론이 악화하자,…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