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첩 들고 중기 찾은 尹, 주 52시간·최저시급제 애로 호소에 “탁상공론으로 만든 제도”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는 30일 기업의 경영 현실과 맞지 않는 비현실적 제도의 철폐를 약속했다. 윤 후보는 이날 오후 충북 청주시 2차전지 강소기업인 ‘클레버’를 방문한 자리에서 최저시급제·주 52시간제 등을 둘러싸고 정부 정책에 따른 어려움을 호소한 관계자들에게 …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