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군 HIV 양성 병사 퇴역시킬 수 없다는 판결

미군 HIV 양성 병사를 퇴역시킬 수 없다는 판결이 나왔습니다.

미군 HIV

미군 HIV 양성인 군인들은 단지 바이러스에 감염되었다는 이유만으로 퇴역하거나 장교가 되는 것을 금지할 수 없다고
버지니아의 연방 판사는 판결했다. 옹호자들은 이것이 HIV를 가지고 사는 사람들에게 수년 동안 가장 강력한 판결 중 하나라고 말한다.

이 사건에는 공군이 제대를 시도한 2명의 군인과 병장이 연루됐다. 워싱턴의 닉 해리슨입니다.
육군 주 방위군은 JAG(Judge Advocate General) 군단에서의 직위를 거부당했다.

레오니 브링케마 미 지방법원 판사는 4월 6일 판결문에서 “원고를 비롯한 HIV 양성 반응을
보이지 않는 병력이 있는 병사들이 HIV 양성 상태 때문에 전 세계에 배치될 수 없는 것으로 분류되고 있다”고 밝혔다.”

플레이스 홀더
원고측 변호인인 피터 퍼코우스키는 “지난 20년간 HIV에 감염된 사람들에게 유리한 가장 큰 판결인 획기적인 승리”라고 말했다.”

‘폭스 & 프렌즈 위크엔드’ 조지아 주 국립보병박물관에 입장하는 독자

“군은 HIV에 감염된 사람들을 반대하는 정책을 가진 마지막 고용주였습니다. 응급처치자를 포함한 모든 다른 고용주는 HIV 상태에 따른 차별을 금지하는 규정을 따라야 합니다”라고 그는 말했다.

국방부는 이번 판결에 대한 의견 요청이나 항소할 의향이 있는지 여부에 대해 e메일로 보낸 요청에 즉각 응답하지 않았다.

2018년 소송에서 가명으로 확인된 비행사들은 치료의 주요 발전이 그들이 적절한 치료를 쉽게 받을 수 있고 다른 사람들에게 전염될 실질적인 위험을 제시하지 않는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주장했다.

2020년 리치먼드에 본부를 둔 제4순회항소법원은 비행사들의 퇴출을 금지하는 예비적 금지 명령을


지지했다. 3명의 재판관은 판결에서, HIV 양성 병사의 파견을 금지한 군의 근거는 “구시대적이고 현재의 과학과 상충된다”고 말했다. 항소심 판결은 이들의 소송이 심리되는 동안 가처분 신청을 그대로 방치했다.

2019년 8월 26일 촬영되어 미 공군에 의해 공개된 이 사진에서 미 공군 참모 병장은 다음과 같다. 시드니 델린저, 제475원정 공군기지 중대의 자재 관리 여정사, 그리고 참모 병장 475 EABS 난방·환기·에어컨 부사관 코리 스미스가 케냐 만다 만의 캠프 심바에서 전술에서 항구적인 작전으로의 변화를 알리는 기념식에서 깃발 디테일을 수행하고 있다. 알샤밥 극단주의 단체는 2020년 1월 5일 일요일 케냐 해안에서 미군과 케냐군이 사용하는 캠프 심바 군사기지를 공격했다고 밝혔고, 케냐군은 새벽 전 침입 시도가 격퇴되었고 적어도 4명의 공격자들이 사망했다고 밝혔습니다.

법무부는 4차 서킷에 앞서 “공군은 두 공군 병사가 경력직이 자주 배치돼야 하고, 이들의 상태 때문에 대부분의 공군 병력이 갈 것으로 예상되는 미 중부사령부 책임지역에 배치하지 못해 더 이상 임무를 수행할 수 없다고 판단했다”고 주장했다. 중동, 북아프리카, 중앙아시아의 군사작전을 관할하는 중앙사령부는 HIV에 감염된 병사들이 포기 없이 배치되는 것을 금지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