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수면 위로 올라온 ‘대장동’… 李도 尹도 “특검” 외쳤지만, 속내는 복잡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과 관련해 뒷돈 2억원을 챙긴 혐의로 구속영장이 청구된 유한기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개발사업본부장(66·포천도시공사 사장)이 10일 오전 경기 고양시 자택 인근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소강 상태에 접어들던 대장동 이슈가 또다시 정국의 핵으로 떠오…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