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낙’ 이어 丁도 합류… ‘이재명 후원회장’ 맡는다


정세균 전 국무총리가 이재명 대선 후보의 후원회장을 맡는다. 경쟁자였던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의 합류 뒤 또 다른 경쟁자였던 정 전 총리가 직접 지원에 나선 셈이다. 민주당은 이 전 대표와 정 전 총리가 각각 전남, 전북에서 탄탄한 기반을 갖춘 만큼 지지층 결집을 예상…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