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선대위 전면 개편보다 효율화에 무게…힘 실은 尹 “그립 강하게 잡아달라”


국민의힘 김종일 총괄선대위원장이 선대위 난맥상 정리에 두 팔을 걷어붙였다. 선대위가 400명 이상 규모로 비대해지면서 대선 전략의 핵심인 후보 일정과 메시지 조율이 원활하지 않던 차에, 내부 지휘체계를 놓고 이준석 대표와 조수진 의원 간의 갈등까지 폭발하면서다. 연합뉴…

Source